하지정맥류라면 토마토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4.04 17:37 생활정보/의학정보


하체의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 혈액이 고이게 되고, 처음에는 다리가 저리거나 쥐가 나는 증상이 나타나다가 방치할 경우에는 피부궤양까지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 바로 하지정맥류이다. 

외적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쓰는 여성들에게 많이 나타나며, 일어서서 생활을 하는 직업이나 하루 종일 앉아 있는 등 움직임이 거의 없는 직업을 가진 이들에게 많이 발생할 수 있어 이런 직업군의 여성들은 단연 하지정맥류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에 많은 관심이 가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연구결과에 의하면 하지정맥류의 예방을 위해서는 토마토를 많이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한다. 토마토에 함유된 영양소가 하지정맥류와 같은 혈관질환을 방지한다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일본 교토대학교 연구팀에 의하면 토마토에 함유된 옥소 옥타데카디에노이치 산성분이 고콜레스테롤혈증을 예방하고, 나아가 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연구팀은 “나쁜 콜레스테롤 등의 비정상적인 지방질에 의해 나타나는 고콜레스테롤혈증은 하지정맥류와 같은 혈관 질환을 불러온다”며 “토마토는 고콜레스테롤혈증을 예방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하지정맥류까지 예방이 가능한 것이다”고 전한다. 

토마토는 하지정맥류 예방 효과뿐만이 아니라 전반적인 건강에 대한 다양한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항암 효과가 있음은 물론 하루에 2개씩 토마토를 먹는다면 하루 비타민C 권장량을 채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토마토의 효과는 하지정맥류의 ‘예방’에 국한되어 있다. 하지정맥류의 치료에는 큰 도움이 될 수 없다. 더욱이 하지정맥류의 경우 진행성질환이기 때문에 한 번 발병하면 치료하는 것이 어려운 편이다. 그렇다면 하지정맥류의 치료는 어떻게 해야 할까. 

광주 하정외과 최승준 원장은 “초기인 경우에는 약물치료나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것만으로 질환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며 “보다 확실한 치료를 위해서는 수술적인 방법을 통해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대표적인 방법으로는 정맥류 근본수술법을 들 수 있다. 이는 기존의 치료방법들보다 확실하고 재발율이 적은 수술법으로 20, 30대의 재발을 염려하는 하지정맥류 환자들에게 특히 효과적인 치료방법이다. 

광주 하지정맥류 최승준 원장은 “마취가 필요하기 때문에 약 6시간 정도 회복시간이 필요하긴 하지만 당일 퇴원이 가능하다”며 “또한 수술 절개창을 최소화하여 흉터도 눈에 잘 띄지 않아 미용적으로도 비교적 만족스러운 효과를 보이는 편이다”고 전한다. 

토마토가 하지정맥류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긴 하지만 100% 모든 하지정맥류를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에 하지정맥류 예방을 위해서는 토마토의 섭취와 더불어 스트레칭이나 족욕과 같은 하지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이용하도록 하고, 만약 하지정맥류를 의심한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겠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