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벨로스터 터보 출시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4.03 23:45 생활정보/상품정보


- 국내 최초 준중형급 차종 터보엔진 탑재로 동급 최강 동력성능 확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강력한 동력성능 자랑 


- 와이드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알로이 휠 등 전용 디자인으로 완벽해진 강인함 


- 서스펜션 튜닝, 투톤 버켓시트, 전용 엠블렘 등 차별화 된 가치 제공


현대차 벨로스터 - 시스타 보라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4일부터 ‘벨로스터’의 고성능 모델인 ‘벨로스터 터보’를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벨로스터 터보’는 기존 벨로스터가 지닌 스포티 쿠페의 날렵함과 해치백의 공간활용성에 새로이 고성능 퍼포먼스를 더해, 강인한 스타일에 걸맞는 강력한 동력성능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한 차로 새롭게 태어났다. 

벨로스터 터보는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 연비 11.8km/ℓ(자동변속기, 신 인증연비 기준)의 1.6 터보 GDi 엔진을 장착해 차급을 뛰어넘는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구 인증연비 기준 13.4km/ℓ) 

특히 국내 준중형급 차종 최초로 적용된 1.6 터보 GDi 엔진은 직분사 시스템과 함께 배기압력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터보의 작동성능을 높여주는 트윈 스크롤 터보차저가 적용돼 보다 한층 파워풀한 동력 성능을 발휘하도록 했다. 

전장 4,250mm, 전폭 1,805mm, 전고 1,400mm의 차체 크기를 갖춘 ‘벨로스터 터보’는 기존 모델과 차별화 된 외관 디자인을 적용, 터보의 고성능을 형상화 한 공격적이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하고 있다. 

기존 벨로스터에 비해 더욱 커지고 대담해진 육각형의 헥사고날 그릴이 인상적인 전면부는 LED 포지셔닝 헤드램프를 적용해 한층 강인하고 세련된 인상을 주며, 측면부는 바람개비를 형상화 한 전용 18인치 알로이 휠과 심플한 느낌의 사이드실 몰딩을 적용해 보다 역동적인 스타일로 완성됐다. 

벨로스터 터보의 후면부는 ▲범퍼와 일체된 원형 듀얼머플러로 스포티 쿠페의 느낌을 더욱 강조해주는 ‘센터 듀얼 테일 파이프’ ▲공력성능을 향상시켜줌은 물론 스포티하게 후면부를 마무리해주는 ‘리어 디퓨저’를 적용해 최첨단 고성능의 이미지를 강조했다. 

특히 ‘벨로스터 터보’ 모델에 부착된 전용 엠블렘은 터보의 강력함을 압축적으로 표현하는 동시에 운전자에게 차별화 된 가치를 제공한다. 

블루, 그레이 등 세련된 2가지 전용 인테리어 패키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벨로스터 터보’의 실내는 ▲시트 곳곳에 블루와 그레이 컬러로 포인트를 준 ‘투톤 버켓시트’ 장착 ▲스포티한 느낌을 잘 살린 전용 헤드라이닝 적용 ▲시트에 ‘터보’ 로고 삽입 등을 통해 고객들의 감성 만족도를 높여주고 ‘벨로스터 터보’ 오너만의 자부심을 제공하고자 했다. 

이와 함께 ‘벨로스터 터보’는 브레이크, 쇽업쇼버 등 서스펜션과 관련된 주요 부품들을 고성능에 걸맞게 단단하게 튜닝해 한층 스포티한 주행감을 확보했다. 

또한 후방 추돌 시 승객 충격을 빠르게 흡수해 목 상해를 최소화하는 최첨단 ‘후방 충격 저감 시트 시스템’을 앞좌석에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갖췄으며, 전륜 디스크 크기를 증대시켜 제동성능도 한층 강화했다. 

아울러 운영 트림을 ‘익스트림(Extreme)’ 하나로 단순화하고 고성능 차량에서 수동변속기에 대한 수요가 많은 점을 고려, 고객들은 6단 자동변속기 또는 6단 수동변속기 중 하나만을 정하도록 하는 등 모델 선택의 복잡함을 과감히 없앴다. 

한편 현대차는 ‘벨로스터 터보’ 출시에 맞춰 다양한 고객 초청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벨로스터 터보’ 출고 고객 중 총 30가족을 선정, 5월 18일(금)부터 1박 2일간 영암 서킷에서 열리는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KSF) 관람 이벤트’에 초청할 계획이며, ▲4월 27일(금) 현대아트홀에서 열리는 뮤지컬 ‘달고나’에도 벨로스터, 벨로스터 터보, i30 등 ‘프리미엄 유스 랩(PYL)’ 차종 출고 고객 등 총 800명을 초대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벨로스터 터보’ 출시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 본격적인 고성능 차량 시대의 도래를 알리는 것”이라면서 “기존 ‘벨로스터’가 가지고 있던 독특한 감성에 강력한 성능과 강인한 매력이 더해진 ‘벨로스터 터보’는 고성능 차량의 등장을 기다려 온 많은 고객들에게 충분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벨로스터 터보’는 익스트림(Extreme)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며, 판매 가격은 ▲수동변속기 모델 2,195만원 ▲자동변속기 모델 2,345만원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쏘나타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 ‘저탄소제품 인증’ 획득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21 17:07 생활정보/상품정보


- 국내 자동차 부문 최초 … 가솔린 차량 대비 약 28% 탄소배출량 감축 
- 제품 생산에서 폐기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최소화 달성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 차량이 나란히 ‘저탄소제품 인증’을 획득하며, 뛰어난 친환경성을 인정받았다. 

현대·기아차는 국내 최초 자동차 부문에서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 기아차 K5 하이브리드가 환경부로부터 ‘저탄소제품 인증’을 획득했다고 21일(수) 밝혔다. 

‘저탄소제품 인증’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하여 제품의 생산·사용·폐기 등 전 과정에서 발생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정량적으로 파악해 ‘탄소배출량 인증’을 받은 제품 가운데, 온실가스 감축 기술을 통해 최소탄소배출량 기준을 만족하고, 기존 제품 대비 4.24% 이상 탄소배출량을 감축시킨 제품에만 주어지는 친환경 인증이다. 

이번에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K5 하이브리드가 저탄소제품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현대·기아차는 차량의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산출·관리하는 시스템과 친환경 녹색경영을 또 한번 인정받게 되었다.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기아차 K5 하이브리드는 제품의 생산·사용·폐기 등 전과정에서 각각 약 18톤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되는 것으로 평가되어 최소탄소배출량 기준을 만족했고, 기존의 가솔린 차량(수동변속기 사양) 대비 약 28%의 탄소배출량을 감축해 ‘저탄소제품 인증’을 받았다.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K5 하이브리드가 감축한 탄소배출량은 30년생 소나무 약 1,200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동일하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친환경적 자동차 생산 과정을 구축하기 위해 제품의 원재료·제조·사용·폐기의 전 과정에 걸친 환경 영향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LCA(Life Cycle Assessment) 기법을 완성차에 적용하고 있다. 

또한, 이산화탄소(CO2) 배출량과 자원 사용량은 줄이면서 더 높은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제품을 만들기 위한 ‘에코 효율성 평가’를 자체적으로 실시해 자동차 생산 활동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한 지속적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2009년 자동차업계 최초로 쏘나타가 탄소배출량 인증을 받은 후 이번 쏘나타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에 이르기까지 현대·기아차의 신차들이 친환경성을 꾸준히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대·기아차는 지속적인 친환경 기술 개발을 통해 탄소배출량을 감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2009년 쏘나타를 시작으로 현대차 5G그랜저, 투싼ix, i40, 아반떼, i30, 벨로스터, 액센트, 기아차 K7, K5, 스포티지R, 프라이드, 레이, 모닝 등 신차 총 14차종이 탄소배출량 인증을 받는 등 친환경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