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목욕물 온도로 건강 지키기 ‘온욕 VS 냉욕’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4.10 13:18 생활정보/의학정보


날씨도 흐릿흐릿한데 목욕탕에서 푹담그고 싶은 오늘...
목욕은 통증완화에는 좋지만 관절염이 이미 발병했다면 치료효과는 없고 일시적인 증상완화만 시킨다고 합니다.즉 치료와 병행해야 된다는..

‘온천욕’하면 떠오르는 나라 일본. 많은 목욕 문화가 발달되어 있는 일본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우리나라 역시 목욕문화가 발달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꾸준한 목욕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건강 증진을 목적으로 목욕을 하는 이들도 많다. 

척추·관절전문 인천21세기병원은 “목욕은 위생적인 효과는 물론 혈액순환, 정서안정 등의 효과가 있다”며 “또한 만약 목욕을 적절히 이용한다면 근육이완의 효과로 인해 관절염의 통증 완화 효과 역시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한다. 

온욕 VS 냉욕, 관절 건강에 더 좋은 목욕은?! 

온욕은 근육 이완에 효과가 있다.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면 우선 피부의 혈액이 이완되는 현상이 나타난다. 시간이 지나면 피부 아래의 근육층까지 온기가 내려가고, 더불어 물에 몸을 담그면서 발생하는 부력으로 인해 근육 이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보통 40~42도 정도 되는 물에서 10~15분 정도의 온욕이 좋다. 온욕 시에 관절염으로 통증이 있는 부위를 부드럽게 굴리듯이 마사지를 해준다면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면서 통증이 완화되는 진통 작용을 거둘 수 있다. 

냉욕의 경우 단순 냉욕만 하는 것보다는 냉욕과 온욕을 번갈아가면서 하는 냉온욕이 효과적이다. 40도 정도 되는 물에서 10분 정도 온욕을 한 뒤에 2분 정도 냉욕을 한다. 이 과정을 3회 이상 반복하는 것이 좋다. 

관절염이 진행된 경우, 목욕도 효과 없어 

그러나 이미 관절염이 발생되었거나 진행되었다면 목욕으로 얻을 수 있는 효과는 한계가 있다. 목욕으로는 관절염의 통증을 완화시킬 뿐, 치료하는 것은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관절내시경 등의 치료를 받아보는 것도 좋겠다. 

척추·관절전문 인천21세기병원은 “관절내시경은 관절염을 의심하는 부위에 작은 구멍을 내고 5mm 정도의 가는 관절내시경을 삽입하여 진단 후 치료하는 시술이다”며 “모니터를 통해 병변 부위를 직접 확인하고 치료하기 때문에 보다 확실하고 정확한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하다”고 전한다. 

또한 수술 할 때에는 절개를 최소화하여 수술 후 흉터에 대한 부담도 적은 편이다. 수술에 걸리는 시간이 짧은 것은 물론 감염 등의 수술 후유증 역시 적은 편으로 빠른 시간 안에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 

목욕은 관절염의 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한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통증 완화를 위해서 무조건적으로 목욕에 의지하기 보다는 적절한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겠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목통증으로 괴롭다면 일 할 때 자세부터 점검해야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4.02 15:53 생활정보/의학정보


목디스크의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발병연령은 점점 낮아지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목디스크를 호소하는 이들이 많은 편이다. 그렇다면 최근 들어 유독 목디스크의 발병률이 증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전문가들은 그 이유로 사무직의 증가를 꼽는다. 

사무직은 대부분 오랜 시간 동안 책상에 앉아있게 된다. 오랫동안 같은 자세는 근육의 긴장도를 높인다. 장시간 근육이 긴장함으로써 목디스크의 발병 역시 쉬워지게 되고, 단연 발병률이 증가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사무직의 목디스크 예방법 

안세병원 민준홍 원장은 “우선 사무직을 가진 이들이 목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선 반듯한 자세를 유지하되, 한 시간에 한 번 정도는 스트레칭을 통해 긴장을 완화시켜주는 것이 좋다”며 “목 부분에 쿠션을 대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단, 이때에는 되도록 목의 처음과 머리는 일직선이 되도록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목디스크의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발병연령은 점점 낮아지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목디스크를 호소하는 이들이 많은 편이다. 그렇다면 최근 들어 유독 목디스크의 발병률이 증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전문가들은 그 이유로 사무직의 증가를 꼽는다. 

사무직은 대부분 오랜 시간 동안 책상에 앉아있게 된다. 오랫동안 같은 자세는 근육의 긴장도를 높인다. 장시간 근육이 긴장함으로써 목디스크의 발병 역시 쉬워지게 되고, 단연 발병률이 증가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사무직의 목디스크 예방법 

안세병원 민준홍 원장은 “우선 사무직을 가진 이들이 목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선 반듯한 자세를 유지하되, 한 시간에 한 번 정도는 스트레칭을 통해 긴장을 완화시켜주는 것이 좋다”며 “목 부분에 쿠션을 대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단, 이때에는 되도록 목의 처음과 머리는 일직선이 되도록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단, 목의 전체적인 라인은 일자보다는 S자 형태의 자연스러운 곡선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한 누워 있을 때 머리-척추-다리가 일직선이 되는 자세를 서 있을 때에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 밖에도 쿠션을 적절히 이용한다면 목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된다. 허리와 목 부분에 각각 쿠션을 대주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허리 받침과 목 받침을 통해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으며 동시에 근육의 긴장을 풀어줄 수 있다. 

그러나 통증이 느껴지고 있다면, 이런 경우에는 온찜질을 이용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목통증의 60~70%는 대부분 질환이 아닌 근육통일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근육이 이완될 수 있도록 온찜질을 해주거나 가벼운 마사지를 해준다면 어느 정도 목통증을 완화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목디스크, 이미 발병했다면 전문가와 함께 치료해야 

이미 발병한 목디스크에 온찜질이나 마사지를 하게 되면 오히려 더 자극이 될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전문가와 함께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안세병원 민준홍 원장은 “목디스크는 대부분의 환자가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치료를 한다. 통증 및 질환의 진행이 심하지 않은 약 80%의 환자들 대부분은 견인치료, 초음파, 전기자극치료, 약물치료, 신경근차단주사 등의 비수술적인 방법을 통해 통증을 완화시키고 목디스크의 치료를 도모하게 된다.”고 전한다. 

사무직의 증가로 덩달아 목통증 및 목디스크의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평소 목 건강에 신경을 써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는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만약 목디스크의 의심 증상들이 보인다면 전문가를 찾아 조언에 따라 함께 치료하는 것이 좋겠다. 
한다. 

단, 목의 전체적인 라인은 일자보다는 S자 형태의 자연스러운 곡선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한 누워 있을 때 머리-척추-다리가 일직선이 되는 자세를 서 있을 때에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 밖에도 쿠션을 적절히 이용한다면 목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된다. 허리와 목 부분에 각각 쿠션을 대주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허리 받침과 목 받침을 통해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으며 동시에 근육의 긴장을 풀어줄 수 있다. 

그러나 통증이 느껴지고 있다면, 이런 경우에는 온찜질을 이용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목통증의 60~70%는 대부분 질환이 아닌 근육통일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근육이 이완될 수 있도록 온찜질을 해주거나 가벼운 마사지를 해준다면 어느 정도 목 통증을 완화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목디스크, 이미 발병했다면 전문가와 함께 치료해야 

이미 발병한 목디스크에 온찜질이나 마사지를 하게 되면 오히려 더 자극이 될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전문가와 함께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안세병원 민준홍 원장는 “목디스크는 대부분의 환자가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치료를 한다. 통증 및 질환의 진행이 심하지 않은 약 80%의 환자들 대부분은 견인치료, 초음파, 전기자극치료, 약물치료, 신경근차단주사 등의 비수술적인 방법을 통해 통증을 완화시키고 목디스크의 치료를 도모하게 된다”고 전한다. 

사무직의 증가로 덩달아 목통증 및 목디스크의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평소 목 건강에 신경을 써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는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만약 목디스크의 의심 증상들이 보인다면 전문가를 찾아 조언에 따라 함께 치료하는 것이 좋겠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정보] 좌골신경통의 원인과 증상, 적절한 치료법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12 02:06 생활정보/의학정보


단순히 엉덩이 부분이나 대퇴부 위쪽에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 좌골신경통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좌골신경통의 정확한 의미는 좌골신경에서 발생한 압박, 손상, 염증 등으로 인해 좌골신경과 관련된 대퇴부, 종아리, 발 등에 나타나는 통증을 의미한다.

주로 추간판 탈출증이나 척추관 협착증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좌골신경통은 나이가 많을수록 발병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대퇴부 뒤쪽의 통증, 종아리나 발의 통증, 화끈거리거나 저린 느낌, 둔해지는 감각, 다리에 힘이 빠지는 등의 증상을 수반하기도 한다.

추간판 탈출증은 뼈와 뼈 사이에서 쿠션 역할을 하는 디스크의 수핵이 척수가 지나가고 있는 척추관내로 돌출된 상태를 이르는 병명으로 돌출된 수핵이 허리 및 다리 신경을 압박하거나 자극해 허리를 앞으로 구부리기 어려워지거나 허리와 다리에 통증이나 저림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좌골신경통의 또 다른 주요 원인인 척추관 협착증은 노화에 따라 척수가 지나가고 있는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신경을 압박하는 병으로, 일시적으로 걷는 것이 어려워지기도 한다.

통증클리닉을 통해 좌골신경통을 치료하고 있는 서울 화인통증의학과(원장 이정훈)에 따르면 무조건 엉덩이나 대퇴부 위쪽에 통증이 느껴진다고 해서 좌골신경통으로 볼 수 없기 때문에 보다 정확하고 정밀하게 해당 통증을 검사할 필요가 있다.

좌골신경통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상당수는 약물치료나 침상 안정 만으로도 호전되는 경우가 많지만 보다 근본적이고 빠른 치료를 위해서는 좌골신경 차단술 등의 수술과 함께 진단과 검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영상증폭장치(C-Arm)을 활용한 경막외강 신경 차단술, 경막외강 강압신경 성형술, 척추관절 인대 강화 치료 등을 실시하기도 한다.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인 이정훈 원장은 좌골신경통의 증상 가운데 요통과 함께 하지의 통증이 발생하게 되는 경우 반드시 증상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을 것을 조언하고 있다. 신경 압박 증상이 나타나도 증상에 대한 정확한 파악과 진단 없이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방치하게 될 경우 하지 감각 소실, 근력 약화, 근육 위축 등 심각한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좌골신경통의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해당 분야에서 많은 시술 경험과 숙련된 노하우를 가진 전문의를 찾는 것이 중요하며, 치료 과정에 있어서도 좌골신경통으로 인해 유발되는 다양한 증상이 악화되거나 재발되지 않도록 DNA(플라센텐스) 주사치료와 같은 척추관절 인대 강화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