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풍경 - 20대 초반 친구들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6.10.21 02:57 편의점과 기호식품/편의점에서 일하기


이곳 편의점은 동네이고 주변에는 PC방이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20대초반 친구들이 삼삼오오 무리지어 오는것을 새벽시간대에서 볼수있습니다


예전에는 파라솔을 24시간 펼쳐놓았었는데 그때는 밤새 여러번 들락거리며 낄낄거리는 모습을 자주 볼수있었습니다. 지금은 시끄럽다는 민원때문에 저녁이 되면 철수...


보통 스무살에서 많으면 한두살 서너명이 단짝처럼 몰려다니며 몰래 숨어 살짝살짝하던 고딩시절을 벗어나 성인기분내면서 술이나 담배 여러가지 탐닉하기도하지만.. 그 나이대 특유의 장난끼도 많이 있는걸 볼 수 있습니다. 예를들면 고딩들도 자주하던 우유나 쿨피스 혹은 쥬시쿨 옆에다 놓고 맵기로 소문난 불닭볶음면 빨리먹기 내기 같은걸 하고 있는걸 볼수 있고.. 양주나 와인 앞에서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아는체 하는 친구를 볼수도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과 종류만 바뀌었을뿐 비슷한 모습을 볼수있습니다. 


중년의 나이인지라 풋풋한 모습의 친구들이 짐짓 어른 흉내내고 있을때는 속으로 슬쩍 웃기도합니다.


새벽시간대라 그런지 여자보다는 남자들이 대부분이고 여자는 보통 남자와 같이 오는 시간대..


파라솔을 저녁시간대에 치운 이후로 이런 모습 보는게 많이 줄어들었는데 그래도 여전히 희희낙낙거리며 실내에서 도시락이나 삼각김밥을 먹으며 서로 이것저것 아는체 하는 모습을 볼수있습니다. 현실적으로는 무리가 있지만 무한도전처럼 중년이나 노년의 나이까지 저러고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가끔씩 상상해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가끔 저희 부부가 늦은밤 출출할때 큰맘먹고(?) 동네 편의점에 가곤 하거든요
    동네 편의점에도 파라솔이 있는데 거기서 간단하게 사발면을 먹는 재미가 참 좋습니다.
    새벽시간엔 거의 조용한 편이네요
    그래도 낮에는 주변에 초등학교가 있어서인지 학생들도 보이고 몇몇엄마들끼리 모여서 커피 한잔식 하는 모습도 보이구요
    엄마들 약속장소이기도 해요 ㅎㅎ
    편의점 풍경이 동네마다 다 틀리겠죠? ^^
    • 제가 있던곳도 대부분이 이런풍경입니다. 낮에는 파라솔을 펴놓기에 오다가다 일상적으로 편안한 모습인데... 문제는 일부 술을 드시는 분들때문에 간혹 목소리가 커지거나 싸움생기면 경찰 출동하고 하면 동네분들이 싫어하셔서 밤에는 접어놓습니다.

      그런분들이 많지는 않은데 몇분때문에 어쩔수 없더라구요.. 대신 술을 드시지 않는 분들은 실내에서 담소를 나누기도합니다.

조코비치 급소 맞히는 샤라포바의 강서브 동영상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8.01 11:44 생활정보/스포츠


샤라포바와 조코비치.. 두사람은 절친으로 알려졌는데.. 
조코비치 머리위에 음료수캔을 올려놓고 윌리엄텔처럼 맞추는듯..
하지만..
서브로 조코비치의 급소를 맞춘후 웃음..

CF 촬영중 일어난일..
절친이라지만 조코비치 꽤나 아팠을듯..
이장면을 보면 조코비치 여친이 달려오지 않을까?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소개팅·미팅 꼴불견 1위 “나 돋보이자고 남 험담”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21 16:55 생활정보/수다떨기


대학생 10명 중 8명은 운명적인 사랑이 있을 수도 있다고 믿고 있으며, 그 중 다섯명은 운명적인 사랑을 꿈꾸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www.albamon.com)이 최근 대학생 4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같이 드러났다. 

알바몬에 따르면 “운명적인 사랑이 존재한다고 믿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 대학생의 44.5%가 “운명적인 사랑이 존재한다고 믿으며,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꿈꾼다”고 답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35.3%는 “누군가에게는 일어날 수도 있는 일”이라 답했다. 반면 “운명은 용기 없는 사람들의 핑계일 뿐, 운명도 결국 스스로 만드는 것”이라는 대답도 16.1%에 달했다. 

성별에 따른 응답을 살펴보면 ‘운명적인 사랑을 꿈꾼다’는 답은 여학생(48.4%)이 남학생(38.7%)에 비해 약 10%P가 더 높았다. 반면 ‘운명도 결국 스스로 만드는 것’이란 답은 남학생(23.2%)이 여학생(11.4%)의 두 배에 달해 사랑에 있어서는 남학생들이 여학생보다 더욱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성과 사랑에 빠지기 위한 만남의 유형에서는 성별에 관계 없이 인위적인 만남보다는 자연스러운 만남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만남유형 1위에는 ‘친구에서 연인으로, 자연스럽게 빠져들어 발전되는 만남(56.2%)’이 꼽혔다. 이어 ‘첫눈에 반하는 운명적인 만남’이 26.3%의 응답을 얻어 2위에 올랐다. 기타 응답으로는 ‘좋은 사람임을 미리 검증 받는 소개팅(6.6%)’, ‘내가 먼저 대쉬하는 헌팅(5.0%)’, ‘즐겁게 만날 수 있는 미팅(4.3%)’ 등이 있었다. 

한편 대학생들은 소개팅 및 미팅에서 절대 만나고 싶지 않은 꼴불견(*복수 응답)으로 ‘자기가 돋보이려고 친구나 주변사람을 험담하는 사람(18.3%)’을 1위에 꼽았다. 2위는 ‘시종일관 시큰둥하게 상대방에게 관심을 보이지 않는 것(15.2%)’이, 3위는 ‘재산, 집안 등 민감한 질문을 꼬치꼬치 캐묻는 것(13.1%)’이 각각 차지했다. 또 ‘상대방에게 데이트 비용을 떠넘기는 것(10.4%)’이나 ‘솔직하지 못한 과장, 속보이는 내숭(9.9%)’ 역시 미팅에서 하지 말아야 할 꼴불견 행동으로 꼽혔다. 그 밖에도 ‘쉴새 없이 스마트폰 접속(8.0%)’, ‘과하게 꾸민 티가 역력한 외모치장(7.5%)’, ‘급격한 스킨십(6.1%)’, ‘상대방에게 말할 기회를 주지 않고 혼자만 떠드는 것(4.3%)’, ‘전혀 꾸미지 않고 나오는 것(4.1%)’도 꼴불견 행동으로 지목됐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