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 태그의 글 목록 :: 정보놀이터 - 편의점 놀이터


암 진행 억제하는 효소 ‘뮬란’ 첫 발견 - 건국대 연구팀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18 16:10 생활정보/의학정보


- 세포연구誌 발표, 폐암, 자궁암 등 암 연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돌파구 마련

국내 연구진이 사람의 세포내에 존재하는 뮬란(MULAN)이라는 효소가 암 발생 촉진 단백질을 강력하게 분해시켜, 폐암과 같은 고형암과 골수성 백혈병과 같은 혈액암의 진행을 억제하고 암세포의 사멸을 촉진한다는 새로운 사실을 규명했다. 

 
건국대 미생물공학과 안성관 교수(42세)와 배승희 박사(제1저자)가 주도한 이번 연구는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승종)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핵심연구)과 보건복지부의 지원으로 수행되었고, 연구결과는 네이처(Nature)에서 발간하는 생명과학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세포연구(Cell Research)'지에 온라인 속보(3월 13일자)로 게재되었다. (논문명 : Akt is negatively regulated by the MULAN E3 ligase) 

유방암, 자궁암, 폐암 등 고형암 뿐만 아니라 림프성·골수성 혈액암의 발병과 암세포 확산에 공통적으로 관여하는 효소(Akt*)가 있다는 사실은 지난 1990년대 말에 이미 밝혀졌다. 특히 정상세포와 달리 암세포에는 Akt가 비정상적으로 활성화되어 있는데, Akt의 활성화는 곧 암세포의 성장, 전이, 항암제 내성 및 재발과 관련된 모든 질병을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 Akt(에이케이티) : 세포의 성장, 침윤, 전이, 대사 및 혈관 신생을 촉진하는 효소로, 지난 90년대 말 대부분 종양의 경우, 이 효소가 활성화되어 있다는 사실이 확인됨 

따라서 전 세계 연구자들은 지난 수십 년간 Akt의 분해를 유발하는 효소를 발굴해 암을 정복하고자 노력하였지만, 애석하게도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안성관 교수 연구팀은 ‘뮬란’이라는 효소가 Akt를 매우 강력하게 분해시켜, Akt와 관련된 모든 암세포의 진행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규명하는데 성공하였다. 

또한 뮬란이 세포 내에 에너지 합성 및 세포의 생존과 사멸에 필수적인 미토콘드리아를 통해 Akt의 분해를 촉진한다는 세부 메커니즘도 밝혀냈다. 뮬란은 세포 생존과 사멸에 매우 중요한 기관인 미토콘드리아에서 활성화한 Akt만 골라 단백질 분해 유도 물질인 ‘유비퀴틴(Ubiquitin)’을 붙인다.유비퀴틴이 붙은 Akt는 분해가 촉진되고, Akt가 관여하는 암의 진행도 억제되는 것이다. 

안성관 교수는 “Akt의 활성은 거의 모든 암과 관련되기 때문에 Akt를 분해하는 ‘뮬란’의 기능을 발견했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고 정의하고, “‘뮬란’을 통해 향후 신개념 항암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식약청, 11년도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 현황 발표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16 16:06 생활정보/의학정보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11년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건수가 717건으로 전년(137건)에 비하여 5배 이상 급증하였으며, 이 중 523건(73%)은 해당 제품의 품목허가에 이미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11년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건수 급증 추세

‘11년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건수는 ’09년(53건)에 비하여 10배 이상 증가하였다.
※ 부작용 보고 현황 : 53건(‘09년)→137건(‘10년)→717건(‘11년)

지난 3년간 부작용 보고건수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는 데다 고령화 사회 영향에 따른 의료기기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결과로 분석된다. 참고로 지난해에는 의료기기 부작용보고를 활성화하고 부작용 보고시스템을 선진화하기 위하여 전국 6개 의료기관을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로 지정 운영하였다.

부작용이 보고된 품목 수도 ’09년 21개 품목에서 ‘11년에는 105개 품목으로 다양화되었다.
※ 부작용 보고된 품목수 : 21개(‘09년)→39개(‘10년)→105개(‘11년)

이는 의료기기를 사용하는 목적이 질병 치료에서 미용 등의 목적으로 의료기기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건수 절반 이상은 인공유방

인공유방은 지난해 부작용 보고건수가 428건으로 전체 부작용 보고건수(717건)의 59.7%를 차지하였고, 소프트콘택트렌즈(30건), 조직수복용생체재료(25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인공유방의 경우 보고된 부작용은 제품파열이 199건으로 가장 많았고 구형구축(115건), 제품누수(90건) 등의 순이었다.

※ 구형구축 : 삽입된 인공유방 주변조직이 딱딱해지는 현상
※ 제품누수 : 인공유방을 구성하는 식염수, 겔 등이 제품외부로 유출되는 현상

소프트콘택트렌즈는 제품을 착용한 후 눈에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1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물감(6건), 염증(3건), 충혈(2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부작용 보고건수 중 523건(73%)은 의료기기 품목허가시 이미 반영되어 있는 것이었다. 나머지 194건(27%)은 의료기기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시술상의 문제로 인한 부작용(5건), 환자의 병증상태에 기인한 부작용(21건), 의료기기로 인한 직접적인 부작용인지 여부 불분명(137건) , 추가 조사가 필요한 것(31건)으로 분석되었다.

식약청은 앞으로도 안전한 의료기기의 사용 환경을 조성하고 부작용 정보를 수집 및 평가하는 등 선진화된 부작용 정보관리 체계를 구축하여 부작용 예방 등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 현황

(단위: )

구 분

‘04

‘05

‘06

‘07

‘08

‘09

‘10

‘11

부작용 건수

1,172

1

13

25

115

111

53

137

717

 

 

품목별 부작용 보고 현황

(단위: )

구분

비율(%)

‘04

‘05

‘06

‘07

‘08

‘09

‘10

‘11

100

1,172

1

13

25

115

111

53

137

717

인공유방

50.2

588

0

0

0

61

56

8

35

428

심혈관용스텐트

9.1

107

0

6

16

35

15

15

13

7

소프트

콘택트렌즈

3.6

42

0

0

0

0

0

1

11

30

조직수복용

생체재료

3.1

36

1

1

0

0

0

2

7

25

인공달팽이관장치

2.3

27

0

0

0

0

0

3

3

21

인공엉덩이관절 130개품목

31.7

372

0

6

9

19

40

24

68

20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