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 태그의 글 목록 :: 정보놀이터 - 편의점 놀이터


자동차가 감지한대로 빛을 자동 조절 - 현대모비스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4.05 21:42 생활정보/상품정보


- LED Full AFLS․HBA 등 첨단 신기술 국내 최초 상용화… 기아차 K9 적용 

- 주행환경 맞춤형 헤드램프… 빛의 각도 및 밝기 자동조절, 상․하향등 자동전환



현대모비스가 첨단 신기술 개발에 잇따라 성공하며 램프 부분에서 세계적 강자로 도약하고 있다. 각종 주행조건에 따라 램프의 각도와 조도를 스스로 조절하는 Full AFLS와 상·하향등을 자동전환시켜주는 하이빔 자동제어(HBA; High Beam Assist)의 국내 최초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Full AFLS는 곡선로를 비롯해 시가지, 고속도로, 교차로, 악천후 등의 도로상황과 날씨 등의 다양한 주행조건에 따라 운전자의 조작 없이 자동으로 조명 각도 및 조도를 조절한다. 곡선로에서 스티어링 휠이 움직이는 방향에 따라 전조등의 각도를 조절하는 것에 머물렀던 기존의 AFLS에 비해 한층 더 진일보한 기술이다. 


예컨대 가로등이 설치돼 있거나 빛의 밝기가 충분한 시가지에서 전방을 향한 조명 빛을 줄이는 대신 빛을 좌우로 넓게 비춰 측면 사각지대에 의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고속도로에서는 전방 원거리 시야 확보를 위해 조명각도를 줄여 빛을 모아 멀리 비춰준다. 또 우천 시에는 빛이 비에 반사돼 상대편 차량 운전자의 눈부심을 유발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빛의 방향을 조절해 상대편 차량 운전자의 눈부심을 최소화시킨다. 




현대모비스는 HID Full AFLS를 작년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데 이어 이번에 LED Full AFLS도 국내 최초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LED Full AFLS의 모든 기능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일부 기능을 제외한 신제품을 기아차의 고급 승용차 K9에 첫 적용한다. LED Full AFLS가 국산차에 적용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HID와 LED Full AFLS의 상용화는 국내에서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며 세계적으로도 소수의 업체만이 성공했다. 특히 LED Full AFLS는 벤츠와 BMW의 유럽 프리미엄 차량 일부에만 적용돼 있는 최첨단 기술이다. LED는 수명이 반영구적이고 태양광에 가까운 빛을 구현함으로써 운전자들의 피로감을 줄여 편안한 시야를 제공하며 HID보다 전력효율이 월등해 연비가 향상되는 장점이 있다. 


HBA는 상·하향등을 자동 전환해 주는 기술로, 운전자 조작없이 자동차가 스스로 밝은 곳에서는 하향등, 어두운 곳에서는 상향등으로 바꾼다. 상향등 주행 시 전방이나 맞은 편 차량이 나타나면 하향등으로, 차량이 지나가면 다시 상향등으로 자동으로 바뀐다. 룸미러 앞 전면 유리창에 장착된 카메라의 영상정보로 전방 및 맞은 편 차량의 움직임을 감지해 상·하향등의 작동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다. 


HBA는 야간에 운전자의 시야를 확보하고 상·하향등 스위치 조작을 할 필요가 없어 운전 편의성을 증대시켜준다. 또한 상향등으로 인한 전방 또는 맞은 편 차량 운전자의 눈부심을 최소화할 수 있어 사고 예방 효과도 거둘 수 있다. HBA는 벤츠와 아우디 등의 일부 프리미엄 차량에만 적용돼 있으며, 현대모비스는 HBA를 국내 최초로 개발, 기아차의 K9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국내외 완성차 업체의 요구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첨단 램프 제품을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으며, 국내외 주요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기술 세미나 및 전시회 등의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2월 미국 크라이슬러 본사에서 협력사들과 공동 개최한 부품 전시회 및 기술 세미나에서 LED Full AFLS가 호평받은 바 있다.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 이봉환 부사장은 “이번 LED Full AFLS 및 HBA의 개발은 현대모비스가 램프 부문에서 세계적인 톱 플레이어들과 대등한 수준에 올라섰음을 입증한 것”이라며 “전방 및 맞은 편 차량이 감지돼도 계속 상향등으로 주행하면서 운전자의 눈부심을 원천 방지하는 스마트 라이트를 비롯한 신기술 개발에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BMW, 폴크스바겐, 크라이슬러, 미쓰비시, 스바루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에 LED 램프를 비롯한 다양한 램프 제품을 공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출처: 현대모비스

홈페이지: http://www.mobis.co.kr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기아자동차 K9 주요 신기술 및 제원 공개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18 16:36 생활정보/상품정보


- 헤드업 디스플레이,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 등 ‘빛’과 관련된 신기술 장착… 운전자의 안전 및 ‘K9’의 품격과 가치 밝혀 줄 최첨단 사양 
- 차체 크기, 엔진 등 주요 제원 공개…올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





 기아자동차는 18일 ▲헤드업 디스플레이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 등 ‘빛’을 테마로 한 ‘K9’의 첨단 신기술을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신기술은 특히 헤드램프 등 ‘빛’과 밀접하게 관련 사양들로, 운전자의 안전을 밝혀주는 동시에 ‘K9’의 최첨단 이미지를 부각시켜주고 있다. 

이 같은 사양 적용으로 ‘K9’은 기존 대형세단과 차별화 된 진보된 품격과 가치를 지닌 최첨단 럭셔리 대형세단으로 탄생할 예정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 



‘K9’에 적용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Head Up Display)’는 차량 전면 유리에 주행 시 필요한 주요 정보를 표시, 운전자의 시선 이동을 최소화함으로써 주행 안전성을 높여주는 최첨단 사양이다. 

국내 자동차 업체 최초로 ‘K9’에 적용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차량 속도 ▲도로 주행 시 경고 사항 ▲턴바이턴(Turn by Turn, 간이형 방향표시 방식) 내비게이션 ▲후측면 경고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및 차선이탈 경보장치(LDWS) 안내 등의 콘텐츠로 구성된다. 

특히 주행 시 운전자가 바라보는 시야 범위 안에 디스플레이 화면이 위치해, 운전자가 클러스터 또는 센터페시아의 내비게이션을 보기 위해 시선을 이동해야 하는 불편을 줄이면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 

‘K9’에 적용되는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는 주행조건과 환경에 따라 헤드램프가 자동으로 조절돼 운전자의 주행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최첨단 사양이다.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는 주행 시 핸들의 움직임, 차량속도, 차량 기울기 등 실제 세부적인 주행조건에 따라 헤드램프 내 빔의 조사각과 범위가 일정한 패턴으로 자동 조절되어 운전자의 시야를 효과적으로 확보해 준다. 

초대형급 수준의 휠베이스 확보 

기아차는 이와 함께 ‘K9’의 주요 제원도 공개했다. 

‘K9’은 전장 5,090mm, 전폭 1,900mm, 전고 1,490mm의 차체 크기에서 우러나오는 고급스러움과 웅장함, 대담하고 개성있는 디자인으로 완성된 미래지향적이면서 세련된 느낌이 돋보인다. 

또한 3,045mm의 초대형급 수준 휠베이스를 확보, 여유롭고 안락한 실내 공간을 탑승자에게 제공한다. 

‘K9’은 ▲최고출력 300마력(ps)의 3.3리터 GDI 엔진 ▲최고출력 334마력(ps)의 3.8리터 GDI 엔진 등 두 종류의 고성능 가솔린 엔진을 탑재,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올 상반기 중 출시 예정된 ‘K9’은 혁신적 디자인, 최첨단 사양 적용 등을 통해 출시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