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담배판매 혐오그림과 미성년자 신분증검사

Posted by 유용한 정보 놀이터
2017.02.27 04:44 편의점과 기호식품/편의점에서 일하기


최근 판매하는 담배는 대부분 혐오그림이 들어가 있습니다! 피부가 변한 여인부터 가족사진에서 빠진 가장, 눈이 빨개진 아이, 발기부전, 임신중 악영향, 뇌졸중 환자, 구강암 , 심장수술 , 후두암으로 목에 구멍이 뚫린사진까지...

 

중년분들은 특히 기분나빠하며 사진을 골라가기도 합니다. 대부분 이런다고 안피냐하면서... 가끔은 왜 이런거파냐 그림 없는거 없나면서 판매자에게 짜증내는 분도 있습니다. 조금 인과관계에 어둡거나 혹은 인지가 조금 모자라거나 그냥 남탓잘하는 스타일... 젊은층에서는 굵은 매직달라면서 구입후 바로 그자리에서 직직 그림에 칠하는 사람부터 담배케이스를 보여주며 웃는 유형까지..

 

 

작년 연말즈음에 매장에 딱 5개 들어왔던 메비우스(마일드세븐) 스카이블루 한정판 케이스.. 한개를 원래 몇달전 부터 노래를 부르던 손님 몫으로 남겨두었다가 일주일 기다린후 다른 사람에게 양도... 이후 이것을 찾는 손님들도 있었으나 다시 들어오지 않음... 현재 중고사이트에서 몇배의 가격으로 팔린다던 소문... 뜯어보니 생각보다 퀄리티가 높은건 아니었지만 일반 담배와 같은 가격인데다 희귀성때문에 찾는 사람이 많았었습니다..

 

 

 

 

아마도 장기간 가면서 담배가격이 더 오른다면 조금 다른 양상이 나올수 있긴하겠지만 담배는 소주등의 술과더불어 대체로 서민층의 기호품이고 한순간 시름을 달래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팍팍한 현실인데 순간적인 달램도 비싸게 가져간다면 조금은 서글픈 부분도 있을듯... 물론 그렇다고 담배를 피우는걸 권하지는 않습니다. 건강에도 나쁘고 본인뿐만 아니라 주변사람들에게도 본의아니게 폐를 끼칠수 있습니다. 다만 이미 발을 들인 사람들에게는 더욱 고통이 커지는듯..

 

전에도 이야기했듯 우리나라 상황에서는 청소년층의 흡연시작 예방에 조금 효과 있을듯..

 

 

담배에 들어가는 각종 흡연억제 그림들.. 현재 흡연자에게는 그리 실효성이 없는듯.. 하지만 조금 꺼려하는 기색을 보이는 사람들도 많아 장기간 가면 어떻게 변모할지는 모르겠습니다. 개인생각에 현재와 같이 경고 그림이 계속 들어가고 담배가격을 더올리면 가능할지도.. 그렇지만 지금보다 담배가격을 인상하면 흡연자들의 상당한 저항이 생길것으로 보입니다.

 

 

 

 

담배 판매자 입장에서 제일 곤혹스러운건 미성년자를 걸러내는 것입니다. 그거 판매하면 이익 생기는거 아니냐고 하겠지만 담배 마진은 거의 없다시피합니다. 담배 판매하면서 다른부분의 판매가 올라가는 부분을 고려하면 모를까... 요즘은 이것도 기대하기 힘든 소비가 꼭닫힌 현실... 그리고 미성년자에게 판매하다 걸리면 영업정지에 판매한 알바생은 많은 벌금까지 처벌은 상대적으로 매우 높습니다. 이런 부분 감안하면 꼭 바른생활맨이 아니더라도 미성년자 판매는 득될게 없습니다.

 

원론적으로 이렇게 만든것이 틀리다는게 아니라 형평성을 가져야할 부분이 있기때문입니다. 미성년자는 심지어 공문서 위조에 해당하는 신분증을 위조하더라도 크게 처벌이 내려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렇다 보면 아이들은 이른바 보험사기같은 것처럼 역선택이 가능해 별의별 수법을 전부 사용합니다. 재차 말하면 판매자 입장에서는 제일 짜증나는게 미성년자 걸러내는것입니다. 한눈에 확 구분이 가는 연령이라면 당연히 판매안하지만 애매하게 걸친 아이들의 경우는 육안으로 판별은 불가능한 경우도 상당수이고 장사하는 입장에서 우리나라 정서상 이십대 중반만 넘어가도 신분증검사를 귀찮게 생각하고 성격에 따라 짜증내는 경우도 많습니다. 물론 간간히 어려보이냐며 고맙다는 말을 듣기도하지만...

 

미성년자중 담배 사는 사람에 대한 처벌 규정을 높여놓고 일본처럼 본인인증통해 자기 책임하에 구입하는게 더 합리적일듯...

 

올해부터는 1998년생부터 담배판매가 가능합니다. 이제 갓 고등학교 졸업한 학생들.. 중년의 입장에서 조금은 부러운 나이이긴 하지만 철이 없는 아이들은 아직도 한없이 철없을 나이이기도합니다.

 

작년 연말부터 담배사러오면서 민증때문에 매번 퇴짜맞던 아이였는데 올해들어 갑자기 주민등록증을 내밀기 시작..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1998년생... 그럼 그렇지.. 작년에는 얼굴에 억울하다는 표정이 잔뜩이었고 폰속에 민증이 사진으로 있는데 안되냐던 녀석인데.. 갑자기 어른 흉내내기시작하면서 같이온 아이들에게 작년까지는 위조된걸 보여줬다면서 자랑질까지...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편리한 줄 알았던 응급피임약, 복용해 보니 만만한 약 아니네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09 12:42 생활정보/교육


사회면 뉴스 같은데 간혹 나오는 영아유기등의 엽기적인 소식을 보면 섬찟할때가 있습니다.
그 이면의 절반은 너무 안이하게생각하거나 무지함에서 나온다고 볼수도 있습니다..

원치않는 임신은 두생명 모두 마음과 육체가 불행해질수 있습니다
피임에 대한 지식과 방법론 및 상담까지 가능한곳...



http://www.wisewoman.co.kr/piim365/index.html

- 산부인과 전문의 처방 없이 남용하면, 호르몬 불균형에 의한 부작용 간과할 수 없어

20대 미혼여성인 B씨는 지난 달부터 산부인과에서 처방받은 경구 피임약을 복용 하기 시작했다. 그 계기는 바로 응급피임약이었다. 피임은 남자친구 몫이라 생각했던 B씨는, 피임없는 성관계 후에야 배란일이라는 것이 생각나 산부인과에 갔다가 응급피임약과 경구피임약 처방을 같이 받아왔다. 응급피임약 처방 덕분에 처음으로 실질적인 피임을 시작하게 된 셈이다.

B씨는 이번에 산부인과 전문의의 피임 상담을 받으면서, 응급피임약이 ‘응급’할 때만 복용해야 하는 약이라는 점을 알게 된 것이 가장 놀라왔다고 한다. 응급피임약에 대해 성관계 후 피임방법 정도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었는데, 응급피임약을 여러 번 복용하면 고용량의 호르몬에 내성이 생겨 급할 때 효과를 볼 수 없다는 점을 알게 되니, 응급피임약에 피임을 의존해선 안되겠다는 생각이 든 것이다. 이 밖에도 관계 후 하루만 지나도 응급피임약의 피임효과가 15% 이상 떨어지는 점도, 평소 별도의 피임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게 했다.

B씨는 일반 피임약보다 호르몬이 10배 가량 많다는 응급피임약을 실제 복용해 보니, 속도 편하지 않고 두통이 생기더라며 응급피임약이 부담없이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약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경구피임약은 복용 2달째가 지나면서 생리 시작 전 불편했던 증상이나 생리통도 훨씬 줄어들어 잘 선택했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안승희 위원은 “응급피임약 처방을 받으러 온 여성들은 응급피임약에 대해 사후 피임약 정도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오해”라고 말했다. 응급피임약은 일반 경구피임약의 호르몬에 비해 약 10배에 달하는 고용량 호르몬 요법이다. 따라서, 복용 후 메스꺼움이나 구토, 두통, 하복부 통증, 유방통증, 피로 및 불규칙한 질 출혈, 여성호르몬 및 내분비계의 일시적 교란 등 부작용이 따를 수 있다고 한다. 응급피임약 부작용으로 인한 출혈을 생리로 오인하여 임신 상태를 간과하거나 자궁외 임신과 같은 응급상태도 방치할 위험도 높아지게 된다.

따라서, 응급피임약은 여성의 건강을 위해 반드시 산부인과전문의와의 상담 후 처방을 받아 복용해야 한다. 안승희 위원은 B씨처럼 응급피임약의 처방을 받기 위해 산부인과를 방문했다가, 응급피임약 복용 이후의 피임방법까지 상담받는 경우가 많으므로, 응급피임약을 처방없이 판매하자는 일각의 주장은 반드시 재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처방 후에만 구입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응급피임약은 이미 일반 피임약보다 2배 이상 판매되고 있다. 따라서, 처방전 없이 누구나 응급피임약을 구입할 수 있게 된다면, 응급피임약이 일상적인 피임방법의 한 수단으로 남용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이는 한국 여성의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으며, 특히 아직 성장이 완료되지 않은 10대들이 아무 제약 없이 응급피임약을 남용하게 될 때의 부작용은 더욱 심각할 것이다.

안승희 위원은 피임약 복용 비율이 2.8%에 불과한 우리나라에서, 사전피임의 실천이 일반화되기 전에 응급피임약을 처방 없이 판매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여성의 피임 및 생리관련 질환에 대해 정확한 의학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웹사이트(http://www.wisewoman.co.kr/piim365)를 통해 전문의의 무료 상담을 꾸준히 벌여오고 있으며, 중고등학교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직접적인 성교육과 피임교육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