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야간근무하면 알게되는것 - 그녀들의 쌩얼

Posted by 유용한 정보 놀이터
2017.04.07 05:02 편의점과 기호식품/편의점에서 일하기


편의점 야간을 다년간 하게되면 여러가지 디테일하게 볼수있는것 가운데 하나가 그녀들의 쌩얼입니다. 새벽에 수면복이나 파자마 바람으로 도시락이나 여러가지 군것질거리 혹은 담배를 사러오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그렇게 크게 차이나지 않는 사람들도 있지만 20대 젊은 아가씨들의 경우 간혹 변장수준으로 올때도 있는데 특히 새벽에 잠결에 나온 모습이랑 잔뜩 치장하고 데이트중인 남자하고 같이 들어오면 몰라 볼때도 있습니다. 자세히 보거나 혹은 장신구나 결제할때내는 카드 그리고 특유의 목소리 등등 다른 특징으로 동일 인물임을 유추해야되는 케이스도 있고 대부분은 긴가민가 몇초간 쳐다본후 알아볼수 있습니다. 피부톤도 완전히 바뀌었고 평소에 볼수없던 헤어스타일이며 얼굴 윤곽까지도 달라보이는 화장에.. 쌍꺼풀도 생기고... 평소의 무뚝뚝함은 찾아볼수없을정도로 목소리에 애교가 가득들어간 상태면...

 

확실히 여자는 꾸미기 나름인듯... 피부나 작은키등 외모지상주의 같지만 그래도 현실적으로 많이 따지는 우리사회에서 각종 약점을 전부 커버한 모습으로 나타날때 약간은 당혹감이 있기도합니다.

 

 

 

 

평소에 건어물녀 수준으로 오다가 잔뜩 화장하고 하이힐에다 옷까지 차려입으면 순간적으로 몰라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한번 특징적으로 마주친 사람얼굴은 놓치지 않고 기억하는편인데 동네 편의점에서 어쩌다 보는 손님까지도 전부 기억하고 있습니다. 나중에는 가족관계나 이성 동성 친구들도 알게되면 간혹가다 재미있거나 양다리 걸치는등 타인에게 말하기 조금은 민망한 스토리들도 꿰게되지만... 여전히 당혹스러울때는 전혀 다른사람처럼 보일때의 여자들이라 할수있습니다.

 

같이 오는 남자들은 그녀들의 쌩얼을 알고있을까? 궁금할때도... 전에 중국에서 화상으로만 멀리서 사귀던 여자의 실제 쌩얼을 처음보고 폭행을 가해 물의를 빚었던 사건이 기억나는데 물론 폭력으로 해결하려한 매우 찌질한 녀석이지만 일부분 그 심정은 이해가는 부분도 있습니다.

 

 

 

 

일하다 알게된 사적인 부분은 전혀 말하지 않지만 가끔은 답답할때도 있긴합니다. 그래도 함구하는게 맞습니다. 내가 본건 편의점 안에서의 몇몇 팩트들로 꾸며진 것들의 단초들이기때문에 그사람의 행위가 생기게된 전반적인 맥락을 알수없습니다. 내가 본게 전부가 아닐수있고 빙산의 일각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시작했습니다. 그래서 내가 보기에는 정황상 맞는것 같아도 상대에게는 오지랖이 되어 쓸데없는 참견이 될수있고 이로인해 또다른 풍파를 일으킬수도 있습니다.

 

지금은 매장 바깥의 파라솔을 야간에 펴놓지 않는 관계로 매우 피곤하거나 재미있는 여러가지 일들은 줄었지만 이곳은 주택가이지만 원룸이 많은곳이고 전철역이 가깝고 부근에 차로가면 일이십분 거리에 대학교도 몇개 있기에 젊은 청춘들이 많이 모이는 곳이기도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편의점에서 만나는 피곤한 스타일 - 사십대 중년 남자와 여자

Posted by 유용한 정보 놀이터
2016.10.17 03:41 편의점과 기호식품/편의점에서 일하기


편의점에서 만날수있는 진상중에 피곤한 스타일중에 중년남자입니다. 대부분의 중년남자들은 매너가 좋은편입니다 그렇지만 무표정하고 무뚝뚝한 스타일이 대부분입니다. 오랜기간 편의점 알바를 하다보면 대하기 괜찮은 스타일입니다. 지나친 친절이 독이되어 돌아올때가 꽤 있기 때문이기도합니다.

 

진상이라 부를정도로 이상한 분류는 가끔씩 볼수있기에 대체로 신경끄고 있으면 스스로 해결이 되기도하는데 만취자는 정도가 심하면 경찰을 부르면되고 성격이상자는 그냥 두면 알아서 조용해집니다. 그래도 흔히 꼬장이라 부를수있을 정도로 피곤한 스타일은 중년 진상들입니다. 노인이나 젊은층은 순간 울컥하거나 반짝하는 경우가 많은데 중년이 무서운건 인생 경험치가 있어 진상떠는 수준(?)이 다릅니다.

 

 

제일 피곤한건 자기의 직업이든 가정이든 밖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상대적 약자인 편의점 알바에게 퍼붓는 유형입니다.

 

 

사십대면 디테일도 있어 거의 매일 아침마다 오던 여자분..  빵을 보면 맛이없다고 하면서 편의점은 왜이리 비싸냐 저게 무슨 수제냐? 냉동인거 해동한거 다아는데...  삼각김밥 첨가제랑 보존제 무지 들어간거아니냐 대답안해주면 째려보고..  그러면서도 하나씩 사가는 유형으로 중간 과정이 매우 힘들게 이리저리 말하다 사는유형..  집에서 웰빙으로 해결하고 차라리 오지 말았으면 했는데 나중에 수표를 낼때 이서한것 확인해보니 마흔두살..

 

 

만에하나 행패부리면 경찰부르면 되지만 만나본 진상중에 최고는 크게 취하지 않은거 같은데 와서 담배 이거달라 했다 다시 번복했다 기분나쁘냐며 씩 웃다가 혼자서 카운터 앞에서 성질내는놈이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힘든일이 있던것 같기는 하지만 약간 조울증비슷한게 있는것처럼 보이기도했습니다. 돌아다니며 서비스업하는 약자에게 풀고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한두번 놔두다 확실하게 잡으려고 나중에는 올때마다 녹음을 시도했습니다. 이때부터는 물건을 집었다 내려놨다를 반복하다 바쁜틈에 맥주캔을 터트려놓고 간다거나 하기도 했습니다. 지능범처럼 보이기도했는데 딱 경찰 부르기 직전까지만 하다가고 그뒤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도 했지만 성가셨던건 사실.. 나중에는 동전을 크게 한봉지(십원짜리가 제일많음) 가져와서는 얼마쳐줄거냐며 씨익 웃는데 얼마인지 세어서 가져오라고 했지만 바쁜 시간에 카운터앞에서 버티고 있었고 뒤에 짜증내는 단골 손님들을 째려보기도해 무마책으로 대강 받아줌.. 물론 금액은 차이가 났고 이후 내가 뭐라고 할까봐 한동안 보이지 않음.. 그래서 이걸로 마지막 진상부리고 이제 안오나보다 했더니만 다시 오기시작.. 이야기들어보니 낮시간대 여자 알바에게도 막대했던듯.. 그러다 한동안 또 안옴.. 한번은 지갑속 신분증을 매의눈으로 확인을 했었는데 당시에 마흔한살이 되었고.. 가끔 더플백같은 가방을 가져오기에 지방 출장이 잦다는것을 알게됨...  한동안 오다가 오지 않음... 표정은 항상 어두웠는데 앞에서 이기죽 거릴때만 미소.. 나중에 점장에게 물어보니 안온지 꽤되었다고...

 

 

사십대 초반은 손님유형중에 진상이 거의 없습니다. 나이가 들다보니 진상이라고 부를수 있는 유형을 만나는건 많지 않습니다. 특히 사십대는 가끔 술취해 실수하는 정도이지 어린나이처럼 뭘몰라 무리한 요구를 한다거나 노인처럼 이거해달라 저거해달라 하는것도 없고 혼자 소설쓰다 마구잡이로 나가는 사람들은 제일 없는 나이대이기도합니다만 이나이대 최고의 진상들은 경계선에서 약올리며 신고해봐야 소용없는 선에서 지속적으로 피곤하게 구는 유형이었습니다. 정신적으로 지친상태로 보이는 사람들이었고 세상돌아가는 것에대해 경험치까지 가중되었지만 인터넷 떠도는 이야기중에 사십대 초반이 자뻑이 제일 심하다더니 나쁘게 작용하면 이런 케이스가 될듯... 결국 자신도 피곤하고 남도 피곤하게 만드는 시간낭비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한국:중국 여자배구 결승전 경기 인터넷 실시간 라이브 생중계 - 아프리카TV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4.10.02 20:18 생활정보/스포츠


한국:중국 여자배구 결승전 경기 인터넷 실시간 라이브 생중계

 

일본에 이기고 결승에 오른 우리여자 배구팀

김연경이 과연 금메달을 가져올것인지 매우 기대되는 경기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