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태그의 글 목록 :: 정보놀이터 - 편의점 놀이터


2018년 새해 편의점 풍경 - 성인과 취객

Posted by 유용한 정보 놀이터
2018.01.02 01:38 편의점과 기호식품/편의점에서 일하기


1월 1일이 되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녀석들이 있습니다. 그나마 여기는 동네라서 한두명 보일까말까인데... 바로 성인이 되서 합법적으로 술담배를 사갈수 있는 스무살들.. 올해는 1999년생부터 성인입니다. 1999년은 새천년이 시작되기 직전으로 노스트라다무스의 종말론부터 시작해 세기말에 Y2K의 흉흉한 소문까지 겹쳤고 IMF 그늘이 짙게 남아있던 시절...


스무살중에서 꼭 어린티내며 바보같은 녀석들이 나타나곤 합니다. 먼저 민증 내밀면서 몇살로 보여요? 이런 애처럼 쓸데없는 질문하는 녀석들... 스무살이 법적으로 어른이긴 하지만 아직 어린티를 줄줄흘리면서 아버지뻘 되는 내게 그럴때 측은하고 오히려 귀엽기까지 합니다. 에고 언제 저게 진짜 성숙한 어른이 되려나? 봄이나 여름되면 담배나 술살때 민증검사하면 제일 억울해하고 오버해서 민감하게 반응하는게 또 스물이나 스물한살이기도....


성인이 된다는것의 무게감을 아직 느끼지 못할 나이인지라... 우리나라 사회는 나이에 억눌린 경향이 있기는 하지만 가끔 역으로 불필요하게 기어오르는 녀석들을 보게되면 어이없을때도 있습니다. 내가 먼저 무리한 요구같은걸 하지 않았는데도 철없이 구는 녀석들이 한두명씩 꼭 있습니다. 그럴땐 그냥 웃어 넘기곤합니다. 같이 맞상대 해봐야 결론이 어떻게 나던지 기분이 나빠지기 때문... 이런건 물론 나이와 상관있는건 아니지만 우리나라 정서상 아들뻘 되는 녀석이 별다른 이유없이 친구처럼 대하려는 기색이 보이면 기분이 안좋은건 사실.. 이런 아이들을 잠깐 볼수 있는 시간이 새해로 넘어가는 시점입니다. 





이러다 한두해 있으면 이녀석들은 대체로 군대를 가고 제대하고나면 나름 성숙한 모습이 튀어나오기 시작합니다. 재미있는건 여자애들중에 이런 유형은 거의 없다시피합니다. 이십대 중반까지는 같은 나이라면 대체로 여자가 조금더 조숙한건 사실인듯...

여기에 예외는 있는데 한국인같은 외국인들로 요즘 많이 들어와있는 중국인중에 조선족이라 불리는 중국교포들을 들수있습니다. 우리와 확실히 정서가 다른것은 맞는것 같습니다. 이십대로 보이는데 대뜸 친구처럼 말하기도 합니다. 조금 이상해서 몇번 겪다보면 중국인이란걸 알수 있습니다. 한국 생활이 오래된 사람들은 그래도 많이 현지화되기도 하지만 어린 친구들은 성격에 따라서 나이차이 많이나는 내게 동년배처럼 편하게 말을 걸때면 당혹스러울때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어디가서 꼰대소리 듣는 성격은 아닌데 기분이 묘해지는건 사실...

외국인 중에서도 얼굴이 어느정도 구분되는 러시아나 중앙아시아 지역의 교포들은 말수가 적고 공손한 편이며 자존심도 조금 강해 보입니다. 

아무래도 우리나라 남자들은 군대를 갔다오면 표면상으로 많이 의젓해지기도하는데 어찌보면 위계질서에 억눌린 것일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기본적인 사회생활 매너로서 연장자에 대해 예의를 차리는건 본인에게도 그리 크게 해될게 없습니다. 물론 갑질 비슷한걸 하는 사람은 제외하기에 제일 크게 작용하는건 상대성이긴 하지만 비슷한 성향이라 마음을 헤아린다거나 궁금한것에 대해 경험치를 말해주던가 좀더 진전되면 여러가지 연장자가 챙겨줄때 이야기...



다음으로 볼수있는건 술에 취한 5-60대의 행패.. 이곳 매장에서는 여러가지 요소 제거후 거의 사라지긴 했지만 연말 연시에 가끔 출몰... 횡설수설하다가 얌전한편이면 잠을자기도하고 상태 안좋으면 만만해 보이는 젊은 여자등 다른사람에게 막말을 하기도하는데 아마도 알바생이 이십대에다 보기에 만만해 보였으면 헛소리 하다 새해 벽두부터 경찰서에서 보낼수도 있는 사람들.. 그래도 요즘은 전에비해서는 많이 사라진...





2018년은 무술년 개띠해이고 올해는 황금개띠해라고합니다. 정확하게 따지면 설이 지나야 시작이긴 하지만 새해에는 즐거운일이 많아지길 기대하고 많이 생기길 바랍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편의점 풍경 - 20대 초반 친구들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6.10.21 02:57 편의점과 기호식품/편의점에서 일하기


이곳 편의점은 동네이고 주변에는 PC방이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20대초반 친구들이 삼삼오오 무리지어 오는것을 새벽시간대에서 볼수있습니다


예전에는 파라솔을 24시간 펼쳐놓았었는데 그때는 밤새 여러번 들락거리며 낄낄거리는 모습을 자주 볼수있었습니다. 지금은 시끄럽다는 민원때문에 저녁이 되면 철수...


보통 스무살에서 많으면 한두살 서너명이 단짝처럼 몰려다니며 몰래 숨어 살짝살짝하던 고딩시절을 벗어나 성인기분내면서 술이나 담배 여러가지 탐닉하기도하지만.. 그 나이대 특유의 장난끼도 많이 있는걸 볼 수 있습니다. 예를들면 고딩들도 자주하던 우유나 쿨피스 혹은 쥬시쿨 옆에다 놓고 맵기로 소문난 불닭볶음면 빨리먹기 내기 같은걸 하고 있는걸 볼수 있고.. 양주나 와인 앞에서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아는체 하는 친구를 볼수도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과 종류만 바뀌었을뿐 비슷한 모습을 볼수있습니다. 


중년의 나이인지라 풋풋한 모습의 친구들이 짐짓 어른 흉내내고 있을때는 속으로 슬쩍 웃기도합니다.


새벽시간대라 그런지 여자보다는 남자들이 대부분이고 여자는 보통 남자와 같이 오는 시간대..


파라솔을 저녁시간대에 치운 이후로 이런 모습 보는게 많이 줄어들었는데 그래도 여전히 희희낙낙거리며 실내에서 도시락이나 삼각김밥을 먹으며 서로 이것저것 아는체 하는 모습을 볼수있습니다. 현실적으로는 무리가 있지만 무한도전처럼 중년이나 노년의 나이까지 저러고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가끔씩 상상해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가끔 저희 부부가 늦은밤 출출할때 큰맘먹고(?) 동네 편의점에 가곤 하거든요
    동네 편의점에도 파라솔이 있는데 거기서 간단하게 사발면을 먹는 재미가 참 좋습니다.
    새벽시간엔 거의 조용한 편이네요
    그래도 낮에는 주변에 초등학교가 있어서인지 학생들도 보이고 몇몇엄마들끼리 모여서 커피 한잔식 하는 모습도 보이구요
    엄마들 약속장소이기도 해요 ㅎㅎ
    편의점 풍경이 동네마다 다 틀리겠죠? ^^
    • 제가 있던곳도 대부분이 이런풍경입니다. 낮에는 파라솔을 펴놓기에 오다가다 일상적으로 편안한 모습인데... 문제는 일부 술을 드시는 분들때문에 간혹 목소리가 커지거나 싸움생기면 경찰 출동하고 하면 동네분들이 싫어하셔서 밤에는 접어놓습니다.

      그런분들이 많지는 않은데 몇분때문에 어쩔수 없더라구요.. 대신 술을 드시지 않는 분들은 실내에서 담소를 나누기도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