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질 일에 발뺌하는 ‘미꾸라지형 상사’ 가장 꼴불견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19 10:19 생활정보/수다떨기


- 과장급 이하 직장인 91%, 사내에 근무의욕 떨어트리는 상사 존재해

보고 배울 것이 많은 직장상사가 있는 반면, 오히려 근무의욕을 떨어트리는 직장상사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과장급 이하 직장인 1,010명을 대상으로 <근무의욕 떨어트리는 꼴불견 상사 유형>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 참가자들에게 ‘사내에 부하직원의 근무의욕을 떨어트리는 꼴불견 직장상사’가 있는지 질문한 결과 10명 중 9명에 해당하는 91.9%(928명)이 그러한 상사가 있다고 답했다. 


영화 : 스트레스를 부르는 그이름 직장상사 

 


이미지출처 -  https://www.facebook.com/warnerbros.kr 

과장급 이하 직장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꼴불견 직장상사 유형(*복수응답)으로는 ‘책임질 일에 발뺌하는 미꾸라지형 상사’가 응답률 51.8%로 가장 높았다. 

하지만 이는 응답자의 직급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사원급 직장인들은 ‘사사건건 감시하고 지적질 하는 CCTV형 직장상사(48.4%)’가 가장 꼴불견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책임질 일에 발뺌하는 미꾸라지형 상사(44.3%) △잔소리만 늘어놓는 훈계형 상사(32.1%) 순으로 꼴불견 상사 유형을 꼽았다. 

대리급 직장인들은 △책임질 일에 발뺌하는 미꾸라지형 상사(62.3%) 다음으로 △사사건건 감시하고 지적질 하는 CCTV형 상사(32.9%)와 △실현 불가능한 목표 설정하는 무개념형 상사(22.5%) 등이 꼴불견이라고 답했다. 

과장급 직장인들은 △책임질 일에 발뺌하는 미꾸라지형 상사(55.2%) △실현 불가능한 목표 설정하는 무개념형 상사(31.4%) △보고서 제출하면 끌어안고 묵히는 청국장형 상사(27.6%) 순으로 꼴불견 상사 유형을 꼽았다. 

그렇다면 이들 직장인들은 꼴불견 상사를 어떻게 대처하고 있을까? 

조사결과, △가능한 신경 안쓰려고 노력한다는 의견이 55.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겉으로는 친한 척 뒤돌아서 뒤담화(17.9%) △제발 다른 곳으로 이직하길 희망(17.1%) △대놓고 무시하거나 따짐(7.3%) 등이라고 답했다. 

이 외에 꼴불견 직장상사를 대처하는 기타 답변으로는 △꼴불견 상사보다 더 높은 상사 앞에서 잘못을 따진다 △업무에 증거를 남김(구두보고 보다는 서면보고 등) △환자라고 생각하고 무시함 △잘 구슬러서 책임을 나눠 갖게 한다 등이 있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