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K9 주요 신기술 및 제원 공개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3.18 16:36 생활정보/상품정보


- 헤드업 디스플레이,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 등 ‘빛’과 관련된 신기술 장착… 운전자의 안전 및 ‘K9’의 품격과 가치 밝혀 줄 최첨단 사양 
- 차체 크기, 엔진 등 주요 제원 공개…올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





 기아자동차는 18일 ▲헤드업 디스플레이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 등 ‘빛’을 테마로 한 ‘K9’의 첨단 신기술을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신기술은 특히 헤드램프 등 ‘빛’과 밀접하게 관련 사양들로, 운전자의 안전을 밝혀주는 동시에 ‘K9’의 최첨단 이미지를 부각시켜주고 있다. 

이 같은 사양 적용으로 ‘K9’은 기존 대형세단과 차별화 된 진보된 품격과 가치를 지닌 최첨단 럭셔리 대형세단으로 탄생할 예정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 



‘K9’에 적용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Head Up Display)’는 차량 전면 유리에 주행 시 필요한 주요 정보를 표시, 운전자의 시선 이동을 최소화함으로써 주행 안전성을 높여주는 최첨단 사양이다. 

국내 자동차 업체 최초로 ‘K9’에 적용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차량 속도 ▲도로 주행 시 경고 사항 ▲턴바이턴(Turn by Turn, 간이형 방향표시 방식) 내비게이션 ▲후측면 경고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및 차선이탈 경보장치(LDWS) 안내 등의 콘텐츠로 구성된다. 

특히 주행 시 운전자가 바라보는 시야 범위 안에 디스플레이 화면이 위치해, 운전자가 클러스터 또는 센터페시아의 내비게이션을 보기 위해 시선을 이동해야 하는 불편을 줄이면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 

‘K9’에 적용되는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는 주행조건과 환경에 따라 헤드램프가 자동으로 조절돼 운전자의 주행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최첨단 사양이다.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는 주행 시 핸들의 움직임, 차량속도, 차량 기울기 등 실제 세부적인 주행조건에 따라 헤드램프 내 빔의 조사각과 범위가 일정한 패턴으로 자동 조절되어 운전자의 시야를 효과적으로 확보해 준다. 

초대형급 수준의 휠베이스 확보 

기아차는 이와 함께 ‘K9’의 주요 제원도 공개했다. 

‘K9’은 전장 5,090mm, 전폭 1,900mm, 전고 1,490mm의 차체 크기에서 우러나오는 고급스러움과 웅장함, 대담하고 개성있는 디자인으로 완성된 미래지향적이면서 세련된 느낌이 돋보인다. 

또한 3,045mm의 초대형급 수준 휠베이스를 확보, 여유롭고 안락한 실내 공간을 탑승자에게 제공한다. 

‘K9’은 ▲최고출력 300마력(ps)의 3.3리터 GDI 엔진 ▲최고출력 334마력(ps)의 3.8리터 GDI 엔진 등 두 종류의 고성능 가솔린 엔진을 탑재,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올 상반기 중 출시 예정된 ‘K9’은 혁신적 디자인, 최첨단 사양 적용 등을 통해 출시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