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야간근무하면 알게되는것 - 그녀들의 쌩얼

Posted by 유용한 정보 놀이터
2017.04.07 05:02 편의점과 기호식품/편의점에서 일하기


편의점 야간을 다년간 하게되면 여러가지 디테일하게 볼수있는것 가운데 하나가 그녀들의 쌩얼입니다. 새벽에 수면복이나 파자마 바람으로 도시락이나 여러가지 군것질거리 혹은 담배를 사러오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그렇게 크게 차이나지 않는 사람들도 있지만 20대 젊은 아가씨들의 경우 간혹 변장수준으로 올때도 있는데 특히 새벽에 잠결에 나온 모습이랑 잔뜩 치장하고 데이트중인 남자하고 같이 들어오면 몰라 볼때도 있습니다. 자세히 보거나 혹은 장신구나 결제할때내는 카드 그리고 특유의 목소리 등등 다른 특징으로 동일 인물임을 유추해야되는 케이스도 있고 대부분은 긴가민가 몇초간 쳐다본후 알아볼수 있습니다. 피부톤도 완전히 바뀌었고 평소에 볼수없던 헤어스타일이며 얼굴 윤곽까지도 달라보이는 화장에.. 쌍꺼풀도 생기고... 평소의 무뚝뚝함은 찾아볼수없을정도로 목소리에 애교가 가득들어간 상태면...

 

확실히 여자는 꾸미기 나름인듯... 피부나 작은키등 외모지상주의 같지만 그래도 현실적으로 많이 따지는 우리사회에서 각종 약점을 전부 커버한 모습으로 나타날때 약간은 당혹감이 있기도합니다.

 

 

 

 

평소에 건어물녀 수준으로 오다가 잔뜩 화장하고 하이힐에다 옷까지 차려입으면 순간적으로 몰라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한번 특징적으로 마주친 사람얼굴은 놓치지 않고 기억하는편인데 동네 편의점에서 어쩌다 보는 손님까지도 전부 기억하고 있습니다. 나중에는 가족관계나 이성 동성 친구들도 알게되면 간혹가다 재미있거나 양다리 걸치는등 타인에게 말하기 조금은 민망한 스토리들도 꿰게되지만... 여전히 당혹스러울때는 전혀 다른사람처럼 보일때의 여자들이라 할수있습니다.

 

같이 오는 남자들은 그녀들의 쌩얼을 알고있을까? 궁금할때도... 전에 중국에서 화상으로만 멀리서 사귀던 여자의 실제 쌩얼을 처음보고 폭행을 가해 물의를 빚었던 사건이 기억나는데 물론 폭력으로 해결하려한 매우 찌질한 녀석이지만 일부분 그 심정은 이해가는 부분도 있습니다.

 

 

 

 

일하다 알게된 사적인 부분은 전혀 말하지 않지만 가끔은 답답할때도 있긴합니다. 그래도 함구하는게 맞습니다. 내가 본건 편의점 안에서의 몇몇 팩트들로 꾸며진 것들의 단초들이기때문에 그사람의 행위가 생기게된 전반적인 맥락을 알수없습니다. 내가 본게 전부가 아닐수있고 빙산의 일각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시작했습니다. 그래서 내가 보기에는 정황상 맞는것 같아도 상대에게는 오지랖이 되어 쓸데없는 참견이 될수있고 이로인해 또다른 풍파를 일으킬수도 있습니다.

 

지금은 매장 바깥의 파라솔을 야간에 펴놓지 않는 관계로 매우 피곤하거나 재미있는 여러가지 일들은 줄었지만 이곳은 주택가이지만 원룸이 많은곳이고 전철역이 가깝고 부근에 차로가면 일이십분 거리에 대학교도 몇개 있기에 젊은 청춘들이 많이 모이는 곳이기도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