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풍경 - 20대 초반 친구들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6.10.21 02:57 편의점과 기호식품/편의점에서 일하기


이곳 편의점은 동네이고 주변에는 PC방이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20대초반 친구들이 삼삼오오 무리지어 오는것을 새벽시간대에서 볼수있습니다


예전에는 파라솔을 24시간 펼쳐놓았었는데 그때는 밤새 여러번 들락거리며 낄낄거리는 모습을 자주 볼수있었습니다. 지금은 시끄럽다는 민원때문에 저녁이 되면 철수...


보통 스무살에서 많으면 한두살 서너명이 단짝처럼 몰려다니며 몰래 숨어 살짝살짝하던 고딩시절을 벗어나 성인기분내면서 술이나 담배 여러가지 탐닉하기도하지만.. 그 나이대 특유의 장난끼도 많이 있는걸 볼 수 있습니다. 예를들면 고딩들도 자주하던 우유나 쿨피스 혹은 쥬시쿨 옆에다 놓고 맵기로 소문난 불닭볶음면 빨리먹기 내기 같은걸 하고 있는걸 볼수 있고.. 양주나 와인 앞에서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아는체 하는 친구를 볼수도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과 종류만 바뀌었을뿐 비슷한 모습을 볼수있습니다. 


중년의 나이인지라 풋풋한 모습의 친구들이 짐짓 어른 흉내내고 있을때는 속으로 슬쩍 웃기도합니다.


새벽시간대라 그런지 여자보다는 남자들이 대부분이고 여자는 보통 남자와 같이 오는 시간대..


파라솔을 저녁시간대에 치운 이후로 이런 모습 보는게 많이 줄어들었는데 그래도 여전히 희희낙낙거리며 실내에서 도시락이나 삼각김밥을 먹으며 서로 이것저것 아는체 하는 모습을 볼수있습니다. 현실적으로는 무리가 있지만 무한도전처럼 중년이나 노년의 나이까지 저러고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가끔씩 상상해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가끔 저희 부부가 늦은밤 출출할때 큰맘먹고(?) 동네 편의점에 가곤 하거든요
    동네 편의점에도 파라솔이 있는데 거기서 간단하게 사발면을 먹는 재미가 참 좋습니다.
    새벽시간엔 거의 조용한 편이네요
    그래도 낮에는 주변에 초등학교가 있어서인지 학생들도 보이고 몇몇엄마들끼리 모여서 커피 한잔식 하는 모습도 보이구요
    엄마들 약속장소이기도 해요 ㅎㅎ
    편의점 풍경이 동네마다 다 틀리겠죠? ^^
    • 제가 있던곳도 대부분이 이런풍경입니다. 낮에는 파라솔을 펴놓기에 오다가다 일상적으로 편안한 모습인데... 문제는 일부 술을 드시는 분들때문에 간혹 목소리가 커지거나 싸움생기면 경찰 출동하고 하면 동네분들이 싫어하셔서 밤에는 접어놓습니다.

      그런분들이 많지는 않은데 몇분때문에 어쩔수 없더라구요.. 대신 술을 드시지 않는 분들은 실내에서 담소를 나누기도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