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잠들 수 있도록.. 수면제만 의존하면 의존성 불면증 나타날수도..

Posted by 추억보관소
2012.04.10 20:53 생활정보/의학정보


올해로 50대에 접어든 조숙희(50)씨, 작년부터 가만히 있어도 얼굴이 화끈거리고 갑자기 더웠다가 추워지는 등의 갱년기 증상이 나타났다. 괜히 우울하기도 하고 몸도 안 좋으니 주변 사람들도 다 귀찮아지고 밤에는 잠도 안 오는 불면증 증상이 나타났다. 평소에 운동도 열심히 하고 긍정적인 성격이라 갱년기 정도는 무난하게 지나갈 줄 알았는데 툭하면 예민해지고 자다가도 눈이 떠지기도 해 요즘은 약국에서 수면유도제를 처방받아 한 알씩 복용하고 잠에 든다. 

많은 사람들이 몰래 복용하고 있는 수면제 

보통 잠을 못 잔다고 하면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해결책이 커피, 홍차 같이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는 음료를 자제하거나 자기 전에 따뜻한 우유를 마시는 등 간단하게 먹는 것을 조절한다. 그런데 이마저 효과가 없다면 그 다음으로 생각하는 해결책이 수면제나 수면유도제의 복용이다. 장기복용이 좋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당장 잠을 잘 수 있는 방법 중 가장 빠르고 간단하기 때문에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남 몰래 접하고 있는 약물이기도 하다. 

속쓰림, 기억력 저하부터 내성까지 유발할 수 있어 

수면유도제나 수면제는 복용방법이 간단하고 가정의학과나 내과 등에서도 진료 후 쉽게 처방받을 수 있기 때문에 자칫 잘못해 약에 중독이 되거나 내성이 생기기 시작하면 신체에 많은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 장기 복용한 사람들의 경우 목으로 신물이 넘어온다거나 속이 쓰리고 만성적으로 헛배가 부른 느낌의 소화 장애, 기억력 감퇴 등의 부작용을 호소하기도 한다. 가장 심각한 점은 처음 수면제 반 알만 먹어도 잠이 오던 상태에서 나중에는 2알을 먹어야 겨우 잠들거나 수면제를 먹지 않으면 전혀 잠을 이룰 수 없는 ‘수면제 의존성 불면증’이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이다. 

과잉보호 아래 스스로는 아무 것도 못 하는 아이로 성장하는 것과 같은 원리 

‘수면제 의존성 불면증’은 오랫동안 수면제를 먹고 잠드는 것에 익숙해진 상태에서 수면제를 먹지 않으면 잠들지 못하는 불면증이다. 내부에서 자연스럽게 분비되어야 할 물질들을 억지로 입으로 먹어서 공급받는 것에 익숙해져 버리면 나중에는 수면제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수면을 담당하는 조직들의 기능이 약해져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아이가 스스로 하면서 깨우쳐야 할 일을 엄마의 과잉보호로 일일이 하나씩 다 해주면 나중에 그 아이는 스스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사람으로 성장하게 되는 원리와 같다. 

물론 수면제의 복용이 100% 잘못된 것은 아니다. 수면이 힘들 때 단기간으로 최소량을 복용해서 수면리듬을 잡아주는 방법으로 수면제를 이용하면 큰 무리나 부작용 없이 현명하게 수면제를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조씨처럼 갱년기로 인해 나타난 불면증이나 우울증이나 신경 질환으로 유발된 불면증은 단기간으로 끝나는 증상이 아니다. 잠들기 전, 수면제 복용이 습관이 되어버릴 정도로 수면제에 의존하는 것은 ‘수면제 의존성 불면증’으로 빠지는 지름길이다. 불면증 증세가 4주가 넘어간다면 불면증 전문 의료진을 찾아 상담을 받고 가급적 수면제 복용 대신에 다른 방식으로 잠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불면증 전문 자미원한의원 허정원 원장은 “급성적으로 1~2주 정도의 불면증이라면 잠을 못 잔다 하더라도 가급적이면 수면제를 복용하지 말고 스스로 마음의 여유를 조금 가진다면 특별한 치료 없이도 좋아질 수 있다. 아니면 잠을 쫓을 것이 아니라 오면 좋고 아니면 말고 하는 마음가짐으로 의연하게 버텨보려는 노력이 오히려 거꾸로 잠이 들게 만들 수도 있다. ‘수면제 의존성 불면증’의 치료는 부러진 뼈가 다시 붙을 때, 피부에 난 상처가 아물 때 까지 시간이 필요한 것처럼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의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또한 당장 수면제의 복용을 중단하면 전혀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의 심각할 상태일 때는 한의학적인 방법으로 불면증 치료를 하면서 수면제 섭취량을 점점 줄여나가는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수면제로 인해 지치고 약해져 있는 소화기부터 먼저 치료하고 몸의 균형을 맞춰줌으로써 수면제 복용을 멈추고 우리 몸의 기능을 활성화시키면 서서히 수면을 회복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